20140907

여름잠

Summer hibernation



1.

9월. 이곳은 아직 여름이다. 33도 혹은 35도의 낮기온.
긴 긴 여름,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시원한 봄이 오겠지.
내가 느끼는 플로리다는, 봄과 여름, 오직 두 계절이 있는 곳.

지난 한달은,
여름잠을 자듯
밖으로 향하던 시선과 힘을 안으로 돌린 시간이었다.

이른 감이 있긴하지만,
조금씩 다음 해의 계획과 소망을 적어보기도 하고,
책을 쌓아 놓고 읽으며 내가 가고 있는 길을 짚어보기도 했다.

올 해, 느리게 가고자 마음을 잡았지만,
가만히 들여다 보니
불분명한 두려움과 흐린 욕심에
종종 산만하고 분주하게 일을 하고 있었던 것 같다.
여유를 잃은 채, 날카로운 마음으로 가족들을 대하기도 하고.

조심操心.

september
it is boiling hot here. over 30ºC 90ºF during day time.
long long summer. maybe a little too long.
i'm patiently waiting for the cool spring to come.
south florida in my mind has only two seasons - spring and summer.

for one month,
like animals having winter hibernation
instead of wandering around outside,
my mind and energy went inward, searching.

although it seems slightly early,
i wrote down a few plans and wishes for next year.
piling up books and reading them one by one,
i tried to re-mind, not to forget the way I want to go.

in early 2014,
i decided to work slowly,
but when quietly, honestly looking inside,
i often worked too hard somewhat scattered and distracted
with vague fears and foggy greed.
from time to time losing composure,
i treated my family with a sharp and cold heart.

조심操心 Beware.



2.

애쓰지 않았지만, 의도하지 않았지만,
어찌어찌 하여 자연스럽게 Morning Calm의 주인이 되었다.
나는 삶에 관심이 많은 사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데,
신기하게도 지금은 피부를 돌보는 제품을 만들고 있다.

Morning Calm이 생겨나기 이전
나는 거의 아무것도 바르지 않았다.
사실 지금도 크게 다르지는 않다.
최소한의 것을 바른다. 그리고 사용한다.

하지만 그렇게 조금 쓰는 만큼
내 장기, 몸, 피부에 바르는 것에 다만 주의를 기울일 뿐이다.

어릴 적의 나 그리고 지금.
여전히 믿는다. 우리는 이미 풍요롭다고.
외부의 것을 더하고 또 더하는 것 보다
있는 그대로 자연스레 두는 것이 편안하고 건강하다고.

even if i didn't mean to, nor plan to,
somehow, anyhow, i became the owner of morning calm.
i am just one who is interested in life itself,
nothing more, nothing less.
however, mysteriously, i became the person
who creates skin care products and sells them.

before morning calm was born,
i did not put much on my skin.
in fact, there is no such big difference nowadays.
i apply a minimum and use a minimum.

but as little as i use,
i simply have a close look at what i use for my skin,
remembering that it is an organ of our body.

i can not capture when i started to feel this,
maybe when i was a little girl,
i still feel that we are already in abundance
of what we really need.
rather than adding more and more from the outside,
letting it be as it is - our skin, our life, our choices.
for me it is comfortable and eases my mind.



3.

다음 해를 어떻게 보낼지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두 번의 휴가와 더 단순해지는 일.
Briar에게서 영감을 받은 재생종이로 만드는 라벨과
사용하기에 편안한, 보기에도 편안한 제품들.
생각만해도 마음 속에서 노래가 흐르는 것 같다.

I have been thinking about next year
not too much, but carefully.
two long vacations, working less.
labels made with uncoated recycled paper inspired by Briar.
simple products to use, created by my essential needs.

thinking about them,
little happy vibes flow from my heart.



4.

바다소금 그리고 우리엄마.
엄마가 일러 준대로 자주 소금으로 양치를 한다.
건강한 이와 잇몸을 위해.
2014년 8월 초, 아침.

sea salt and my mom.
i often brush my teeth with salt as she taught,
wishing healthy teeth and gums.
one morning in early August



한 손님의 요청에
새로운 향의 Deodorant을 만들고 있다.
2014 8월 말, 아침.

it was late August morning.
an experiment. i made deodorant
with a new aroma for a customer.

20140818

Summer Giveaway

늦게 나마 친구들을 위한 나눔이벤트를 열게 되었다.
수딩 토너와 로션, 진주비누, 립밤.

사실, 모든 걸 하나 하나 만들 때
엄마 생각을 많이 했다.

가족을 위한, 친구들을 위한 순한 그리고 간소한 스킨케어.
요즘, 가게 운영 대해 많은 생각을 하면서
내가 가고 있는 길을 되짚어 보고있다.


    Morning Calm Summer Giveaway : August 18 ~ 24

20140607

긴 여름의 시작

the beginning of a long summer






오월 그리고 이른 여름 휴가,
특별한 무언가를 하는 대신
편안히 일상을 돌보며 시간을 보냈다.

옮겨심은 박하에 부지런히 물을 주고,
하나 둘, 실험삼하 씨앗을 심어보고
패츌리 잎을 따서 말리고...


May and early Summer vacation
instead of finding something special,
i took care of little daily things.

watering replanted mint everyday,
planting a few new seeds,
harvesting and drying patchouli leaves once in a while...










내가 사는 곳에서 멀지 않은  Sanibel 섬.
풍요로움과 아름다움이 곱게 엮여있는 곳.

우리의 기념일을 축하하며
함께 걸었다.

감사한 하루.


One day in may
celebrating our anniversity
we walked around together,
rested at the beach on Sanibel island.

gentle air, quietness, and kindness from nature
all was softly combined and shined.

thankful day.








미국으로 이사를 와서 처음 몇 달 동안은
생뚱맞게, 한국에서 자주 다니던 찻 집과 비슷한 공간을 찾으려했다.
한국 전통 찻집까진 아니더라도 동양풍의 무언가를 말이다.
익숙한 것에 대한 그리움, 향수였겠지.

시간이 지난 지금,
그리운 것들은 고마운 기억으로 담아두고
이 곳에서 발견한 아름다운 것들에 마음을 열고 있다.


for a while, since I moved here,
i had looked for tea houses somewhere like my favorite ones in Korea.
although i knew that i couldn't expect Korean style tea houses,
but hoped to find some places which held Asian atmosphere.
silly me.

Now i know
it was a sort of homesickness,
missing what comforts me.

i am slowly learning
calming my missing heart,
keeping the memories in my mind gratefully,
opening my heart to new beautiful things
that I discover here.